우리에게 이루어진 기적과 꿈에 대해서 나누고자 합니다.
24년 전 우리는 가축을 키우기 위한 더 넓은 땅을 위해 기도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시편 37편을 읽고 있던
중 “여호와를 기대하는 자는 땅을 차지하리로다” 라는 말씀과 땅에 관한 다른 몇 구절이 레마의 말씀으로 다가
왔습니다. 주님은 원하는 땅의 목록을 우선순위대로 나열하고 그 땅들을 조사하라고 하셨습니다. 우리가 작성한
목록의 제일 위에는 예수원과 황지를 오가면서 늘 보아온 땅이 있었습니다. 알아보니 마침 그 땅을 먼저 임대하여
사용하던 분들은 그 땅의 임대권리를 팔려고 조바심을 내고 있었고 바로 그날 계약을 했습니다. 다음날 우리보다
더 많은 돈을 가진 사람이 우리보다 높은 가격을 제시했지만 우리의 계약은 건재했습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기도에
응답하셨을 뿐만 아니라 꼭 필요한 때에 응답하신 것입니다.
후에 저희는 그 땅 안에 한반도에서 유일한 세 갈래 분수점(백두대간과 낙동 정맥, 두 산맥이 만나는 곳)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비가 그 땅에 내리면 물이 세 갈래로 나뉘어 동해, 서해, 남해로 흘러갔던 것입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은혜와 능력이 강물처럼 이곳으로부터 흘러나가 한국의 모든 지역과 동해 서해 남해 세 바다 너머까지
미칠 것이라는 징표로 우리에게 그곳을 주셨다고 믿습니다. 우리는 여기에 분수령 목장이라 이름을 붙였습니다.
동쪽으로는 산 너머로 바다가 보이는 경치가 너무나 아름다운 곳이었습니다. 우리는 이 땅에서 사람들을 키우는
사역을 위한 수련회 장소, 청소년 센터 그 외 여러 활동들을 위해서 꿈꾸기 시작했습니다. 가장 최근의 기적은
그 땅의 용도 변경을 위해 24년 동안 기도가 바쳐진 후, 마침내 이 일을 위한 공식적인 허가가 정부로부터 주어진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허락하신 이 놀라운 가능성에 대한 벅찬 감격을 여러분도 함께 누릴 수 있기를 소망합니다.
   
 
이 글은 대천덕 신부님이 쓰셨고, 2000년 삼수령의 첫 번째 안내책자에 실렸습니다. 신부님은 2001년경에 넘어지시면서 머리를 다치시고
12주의 혼수상태후인 8월 6일에 천국 본향 집으로 돌아가셨습니다. 그 후에 하나님께서는 북한이 열리기를 준비하며 연수원의 목적에
맞게 그 일을 건설해 나가는 책임을 맡기기 위해서 대천덕 신부님의 아들인 벤 토레이 신부님을 부르셨습니다.

 
  남한 사람들은 북한과의 통일을 간절히 염원하고 있습니다.
한국인의 정체성은 어느 누구에게서든지 분명히 볼 수 있습니다. 개개의 한국인은 서로 다르겠지만, 국가적으로는
세계에서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단일민족입니다. 하지만 북한과 남한은 물리적인 장벽뿐만 아니라 60여년의 분단
세월에 의해 나뉘어져 있습니다. 한국정부와 재계에서 안보와 경제 및 정치적인 장벽을 극복하기 위해 온갖 노력을
경주하고 있으므로 통일이 되는것은 시간문제입니다. 그러나 진정한 연합을 방해하는 또 다른 차원의 사회적,
문화적 그리고 영적인 문제들이 있습니다. 삼수령센터의 네번째 강 계획은 이러한 사회적, 문화적 영적인 문제들을
해결하는 일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여러분께서도 이 일에 함께 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이곳에서 우리가 이루고 배운 모든 교훈들이 이 일에 함께 하려는 모든 이들에게도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이 놀라운 일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 위 배너를 클릭하시면 예수원삼수령 홈페이지로 이동합니다.
  삼수령홈페이지에서 더 자세하고 많은 소식을 보실 수 있으십니다. 삼수령 홈페이지에 회원가입을 하시면 뉴스레터 및 삼수령의
  진행사항과 사업, 행사들을 받아 보실 수 있으십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