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없습니다.
  글쓴이 : 주아이중궈 날짜 : 08-03-04 16:50     조회 : 9591    
15분 남았습니다. 

 

 

 

      생명이 15분밖에 남지 않은 한 젊은이를 주인공으로 한  15분뿐 이란 연극이 있습니다.
      장래가 촉망되는 이 젊은이는 어려서부터  그 총명함을 따를 자가 없었습니다. 20대에
      박사 과정을 수료했고 그의 뛰어난 논문을 보고 심사 위원들은 격찬했으며 이제 학위를
      받을 날짜만을 기다리고 있었어요. 어느 누구도 그의 성공을 의심치 않았고 본인도 자신
      에 넘쳐 있습니다. 하루하루 분홍빛 미래만이 그에게 다가오는 듯했어요.그러던 어느
      날 가슴에 이상한 통증이 느껴집니다.  정밀 검사 결과 폐암 말기라는 청천벽력과 같은
      단이 나오고 그의 운명은 15분 밖에 남지 않았다는 죽음의 선고가 내려집니다. 15분 그는
      침상에 누워 있습니다. 시간은 쉬지 않고, 째깍째깍 흘러만 갑니다.  5분이 금방 지나가고
      남은 시간이 10분으로 줄어듭니다.  이 때 그가 누워 있는 병실에 한 통의 전보가 주인을
      찾았습니다.


                "억만장자인 당신의 삼촌이 방금 돌아가셨습니다. 그의 재산을 상속할 사람은
                당신뿐이니 속히 와서 상속의 절차를 밟아 주시오."


      하지만 죽음을 앞둔 그에게는 아무런 의미가 없답니다. 
      운명의 시간은 8분으로 줄어듭니다.
      그 때 또 하나의 전보가 주인을 찾았습니다. 


                "당신의 학위 논문은 우리 학교 개교 이래 가장 훌륭한 논문으로 평가되어
                올해의 최우수 논문으로 선정되었음을 알려 드립니다."


      그러나 이 축하 전보도 그에게는 아무런 위안이 되지 않습니다. 이제 운명의 시간은
      마지막 3분을  남겨 놓고 있습니다.  이때 또 하나의 전보가 주인을 찾습니다. 그가
      그렇게도 애타게 기다리던 연인으로부터의 결혼 승낙입니다.  세 통의 전보들이 그
      때마다 그에게 얼마만큼 기쁨이 되었을까요 어떤 전보도 그 운명의 15분을 멈추게 할
      수 없었습니다.  드디어 15분의 시간이이 지나고 그는 세 통의 전보를 손에 쥔 채 숨을
      거둡니다. 그리고 연극이 끝납니다.
 

      그러나 다행하게도 우리는 삼월의 새 달을 맞게 되었답니다.
      오늘도 흘러 가는 하루가 인생의 종착역으로 가고 있답니다
      세 통의 편지속에 담겨진 뜻 그리고 운명의 시간을 맞아야 합니다.
      그러나 예수안에서 아버지 주신 믿음을 진실함과 소망으로
      심어놓고 기다림의 인내가 이루어진다면 우리의 남은 날 들은  세 통의
      편지가 주지 못하는 참된 안식과 소망이 영원토록 이어질 것입니다.
 

      내일 일을 너희가 알지 못하는도다 너희

      생명이 무엇이뇨 너희는 잠깐 보이다가

      없어지는 안개니라(야고보서 4:14)

주아이중궈   08-03-04 16:50
위 글은 예수희망 항주교회 홈에 실린 글입니다.

게시물 1,717건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읽음
예수원 방문에 대한 안내 예수원 21.08.30 7835
회원 가입할 때 자기 소개해 주세요. (16) 예수원 13.10.25 389600
기부금 영수증 예수원 14.01.13 385377
172 민들레 공동체 전인교육 연수생 모집 withthepoo… 08.03.18 12706
171 이 땅의 억울한 죽음을 막아주소서 (1) 주아이중궈 08.03.17 9016
170 고난뒤의 영광..사순절 묵상 주아이중궈 08.03.14 10393
169 세상을 감동시키는 교회 - 토지정의 213호 로슈 08.03.13 11023
168 구약도 하나님의 말씀인가?! - 희년소식 39호 로슈 08.03.13 10353
167 2월 22일 대각성 집회 기도제목과 선언문 박창수 08.03.10 10579
166 2월 22일 대각성 집회 소감과 사진과 영상 박창수 08.03.10 11510
165 MB의 교회, 예수의 교회(강은성) 박창수 08.03.10 12172
164 희년의 노동법과 이랜드의 반(反)희년적 노동착취 박창수 08.03.09 11336
163 국민을 섬기는 정치하라 - 토지정의 212호 로슈 08.03.07 10477
162 멈출 수 없는 행진(Race)...영적 전쟁을 위한 성도들의 작전 요… (1) 주아이중궈 08.03.06 9175
161 아브라함형제님을 위해 기도해주세요 (1) 잠꾸러기 08.03.05 9659
160 예수원이 그립습니다 삐에로 08.03.04 10319
159 시간이 없습니다. (1) 주아이중궈 08.03.04 9592
158 한국교회의 각성과 쇄신을 위한 토론회에 초대합니다. 로슈 08.03.04 9377
   101  102  103  104  105  106  107  108  109  1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