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원 생활..
  글쓴이 : 천년기념물 날짜 : 19-01-14 09:18     조회 : 296    
세월 참....지금도 눈에 선 하건만 벌서 30년이라는 세월이..
우여곡절 끝에 1989년 4월4일 예수원을 방문했죠... 진주에는 차편이 없기에 대구로 갔지요.
대구로 가면서 기사분께 물었는데 그분도 모르셔서 울진으로 가라고 하셨죠...
북부 터미널에 태백가는게 있었는데....ㅎㅎ
그래서 울진으로 호산으로 해서 태백을 갔지요..
그랴 예수원 가는막차를 타고 갔지요..
숙소 배정을 받고 저녁식사를 하러 갔는데 꽁보리밥 두숟가락정도 주는겁니다...
그기에반찬이라곤..  손님 이였고 최면이 있지 더 달랄수가 있나요...ㅎㅎㅎ
지금 같으면  얼굴에 강철판이 깔렸으니 학실하게 당번님 부르겠지만...
밥을먹고 숙소에 올라왔는데 아버님이 그러시는겁니다..
뱅히야 내려가자  니는 잘먹어야 되는데 ..안덴다 가자고했지요...
그리고 그날이 월요일 아쳐 형제님께서 강의를 하시는데 대만에서 단체로 오셨고 미국사람도 있었죠.
그러니 한국말 몇마디 하시드니 영어로 하시고 그기다 통역으로 중국어 까정...그러니 머 알아들을수가..
예배를 마치고 숙소에 가니 아버님께서 여기는 니가 있을곳이 못된다 그러시면서 내일 내려가자고 하셨죠..
다음날은 조도를 무덤에서 한다고..그래서 무덤에갔는데 아쳐형제님께서 예복을 입고 면병과 포도주를들고
있는 그모습을 보자 당장 숙소로 와 아버님과어머님 두분이서 당장 내려가자는겁니다..
먹는것도 부실한데다가..고신측에서 신앙생활 해오셔서 천주교를 이단으로 알고 계시니깐요..
하지만 제가 고집하면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가문 아니겠습니까..
아니 하루나 걸려 고생하면서 왔는데 여기는 뭐하는곳인가 한번 알아봐야 겠다며 있었죠...ㅎㅎ
그러니 몆번을 이야기하다...돈 오만원을 주며 짐은 형제들에게 좀 내려달라고 하고 빨리 내려오라고 그러면서 아침식사도 안하고 지나가는차 세워 타고가면 된다며 바로 내려갔지요..
그러면서  저 의 예수원 생활이 시작 되었지요...


게시물 1,555건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읽음
74기 예수원 지원 훈련생 모집 예수원 19.01.07 7683
생명의강 학교 과학교사를 구합니다 예수원 17.12.04 129276
손님부 예약 가능한 시간 손님부 16.08.04 196086
회원가입하시고 등업신청해 주세요. (15) 예수원 13.10.25 214566
기부금 영수증 예수원 14.01.13 213449
1555 성령세례 (1) 천년기념물 19.02.15 33
1554 신랑(두기고형제님)발바닥.. 천년기념물 19.02.11 66
1553 즐거운 설 명절 보내세요..ㅎㅎ 천년기념물 19.02.04 89
1552 집 아니 방없는 설움??... 천년기념물 19.02.01 136
1551 정말 감사합니다. (1) yaya14 19.01.30 111
1550 ㅎㅎ..차암.. 천년기념물 19.01.28 110
1549 내일 월요일날 검사합니다. yaya14 19.01.27 86
1548 기도부탁드려요 (1) yaya14 19.01.24 129
1547 자존감 천년기념물 19.01.23 140
1546 성령시대 능력성회의 조정된 사항 미가엘 19.01.23 106
1545 17기 천년기념물 19.01.19 154
1544 2019신년 희년사경회 참석하고 하산하는 길에//박병길010-5346-1… (2) 헤세드아저… 19.01.17 185
1543 성령시대 능력성회를 시작합니다! (2) 미가엘 19.01.16 177
1542 감사드립니다. 엄마의 지금 상태는... (1) yaya14 19.01.15 169
1541 예수원 생활.. 천년기념물 19.01.14 29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