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과 사회에 대한 성경의 가르침 2, 3
  글쓴이 : rock 날짜 : 19-08-20 17:22     조회 : 1251    
신학과 사회에 대한 성경의 가르침 2

2장. 미성숙한 신앙
 

지난시간에 이어 이번에는 미성숙한 신앙에 대한 이야기 입니다.

미성숙한 신앙은 이단과 다르며 단지 성숙하지 못한 자세입니다. 그 특징은 하나의 진리만이 전부인것 처럼 고집하며 다른 진리를 무시하는 것입니다. 성숙한 그리스도인은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려고 노력합니다.

어떤 이들은 윤리를 무시하고 어떤 이들은 성령의 내적인 부분만 또는 외적인 부분만 강조합니다.
 

미성숙한 신앙의 원인은 성서에 대한 잘못된 오해가 빚어 낼 수 있습니다.

- 복음 : 예수를 믿으면 운명이 바뀌고 이기적인 평안을 누릴수 있다.(x)

- 전도 : 기쁜 소식을 듣고 본 자들이 증거하는 것 (O)

- 구속 : 대신 죄 값을 받음(대속이 더 어울리는 말)(O)

- 敎會(교회) : 交會 이 표현이 더 본 뜻에 적당함 (O)

 
결국 미성숙한 신앙은 예수님이 중심이 아니라 자기 자신의 입장에서 성경을 이해하는 것에서 출발하는 것입니다.

내 생각을 포기하고 성경을 올바로 이해하려는 자세가 필요할 것입니다.




======================================================

신학과 사회에 대한 성경의 가르침 3

* 20세기의 재난 : 분열된 복음 *

한국문화가 3천년동안 내려온 것도 진리가 그 속에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의 문화를 성경을 통해 진리와 비진리를 평가해야 합니다. 보통 서양은 진리에 치우쳐 있고 한국은 사랑(정)에 치우쳐 있습니다. 과거 교회가 사랑을 하지 못하고 진리, 비진리를 따지며 싸운 결과 가난한 사람들의 문제를 해결하지 못해 그들을 공산주의로 보냈습니다.

수세기에 걸친 교회 역사에서 가장 큰 비극은 20세기의 전환점에서 교회가 하나님의 온전한 권고를 선포하는데 실패했다는 것이다.

그 당시는 두개의 흐름이 있었다. 토지에 관한 성경의 가르침을 경제의 원리로서 실현시키고자 했던 죠지스트와 (헨리죠지 지지자들) 성령에 집중하는 오순절파가 그것이었으나 두 흐름이 하나가 되는데는 성공하지 못했다.

헨리죠지의 사상은 "땅은 나의 것이니 그것을 영원히 팔지 말지니라"는 성경교리에 기초하고 있다.

<본문발췌>

헨리죠지가 죽은 1898년에는 .. 죠지스트들은 분열을 계속했고... 카톨릭 교도들은 분열을 받아들였으며...영국 국교도들은 아무것도 이어주지 못했다.그래서 가난한 사람들이 모두 이분열된 복음을 듣고 절망속에서 레닌에게로 전향했다. ..

만일 사회적인 복음과 성령충만한 복음이 협력하기만 했다면 세상이 믿었을지도 모르고 ...성경적인 제도가 지구를 휩쓸었을 것이다. 그러나 그 대신 신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레닌의 막시즘이 세상을 덮쳐...하나님의 사자들이 ... 서로 협력하지 않고 논쟁하는데 너무 바쁘기 때문에 공산주의의 붕괴로 생긴 공간에는 이슬람교와 뉴에이지운동들로 채워지고 있다.

<본문발췌 끝>

 

대천덕 신부님은 이 장에서 앞에서 말한 진리의 특정 부분에만 치우친 미성숙한 신앙때문에 20세기는 신앙이 퇴보했고 그 결과 전쟁과 기근, 질병등으로 점철되었다고 하십니다.

지금까지 1장의 내용을 간추린다면 육과 영을 둘로 나누지 않고 (헨리죠지와 오순절파처럼) 서로를 인정하며 하나가 되어 균형잡힌 성숙한 믿음을 갖는다면 영의 구원은 물론 사회적으로도 축복된 삶을 만들수 있다는 (육의 구원) 논지의 방향을 잡고 계십니다.

 
사실 현대한국 교회는 영에 집착하여 사회에 대한 영향력에 대해서는 소홀 한 것같습니다. 성경은 사회제도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능력이 있음을 상기해봅시다.


게시물 1,667건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읽음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하여 잠정적으로 손님을 받지 않습니다. 손님부 20.02.19 52228
손님부 예약 가능한 시간 손님부 16.08.04 330503
회원 가입할 때 자기 소개해 주세요. (16) 예수원 13.10.25 355340
기부금 영수증 예수원 14.01.13 351158
1622 [새해 묵상] 나사렛 메시아 선언 박창수 21.01.10 128
1621 가정 예배와 말씀 암송 박창수 21.01.09 129
1620 [새해 묵상] 회개에 합당한 열매: 만나 공동체=희년 공동체=하나… 박창수 21.01.09 116
1619 [새해 묵상] 시편 - 토라를 묵상하고 여호와께 피하는 메시아와 … 박창수 21.01.05 116
1618 공통대도록에 수정부탁 드립니다(수정되면 지워주셔도 됩니다) (1) 김범연 21.01.05 170
1617 [새해 묵상] 시편 1권, 악인 박창수 21.01.04 122
1616 새롭게 하심을 기대하며... 쥬빌리 인사드립니다! 오세민 21.01.01 203
1615 종말론적 승리를 현재화하는 사회개혁의 길과 하나님의 통치에 … 박창수 21.01.01 156
1614 "세입자 보호와 선한 임대인" 공동기자간담회 발표문 (2) 박창수 20.12.26 188
1613 안애단 신부님이 사목하시는 곳을 알고 싶습니다. (2) 임영 20.12.22 263
1612 꿈에서 신부님을 뵈었습니다. (1) rock 20.11.02 548
1611 온라인 은사예배 참가자를 초대합니다 미가엘 20.10.30 538
1610 기도 부탁 드립니다.. (1) 천년기념물 20.10.27 585
1609 대신부님 소천 18주년 기념일이네요. (1) 파라 20.08.06 892
1608 주예레미야 신부님을 추모하며 - 대평교회 곽요한 목사님 예수원 20.04.29 1350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