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이슬람 모집 광고에 300명이 쏠려...”
  글쓴이 : 주아이중궈 날짜 : 07-11-06 23:36     조회 : 8540    
“서울대 이슬람 모집 광고에 300명이 쏠려...”
[이만석 칼럼] 대학을 통해 한국을 점령하려는 이슬람
  
지난 5월 말경 서울대학교 게시판에는 서울대 학생들로 구성된 이슬람 단체가 창립총회를 갖고 회원을 모집한다는 광고가 붙었다. 놀랍게도 여기엔 3백여명의 대학생들이 모였고 그 중 서울대에 유학 온 무슬림 학생들은 약 50명 정도 되었다고 한다.

문제는 이런 움직임이 서울대에서만 있는 것이 아니라는 데 심각성이 있다. 사우디아라비아 정부는 계속해서 한국 대학에 국가 장학금으로 유학생들을 보낼 계획인 것 같다. 들리는 말에 약 1천여명의 무슬림 유학생들을 50명씩 나눠 20여개 대학에 보낼 계획을 가지고 각 대학과 섭외 중에 있다고 한다. 이들 유학생들은 물론 이슬람 선교사들이다. 그리고 이 프로젝트에 엄청난 규모의 오일달러가 지원될 것은 말할 필요도 없다.

각 대학에 뜻 있는 인사들은 무슬림들의 한국 대학 대거 유입을 염려하고 있을 것이나, 무슬림 유학생들을 뿌리칠 만한 명분을 만들기는 난처한 입장이다. 왜냐하면 이들은 엄청난 오일달러를 앞세우고 중동의 문화, 역사, 인류학, 경제 등 각종 분야의 리서치 프로젝트를 공동 운영하자는 제안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대학마다 재정 압박 때문에 새로운 프로젝트를 기획하거나 시작하는 것이 쉽지 않은 상황을 간파하고 이들은 자신들이 재정을 얼마든지 지원하겠다고 할 것이다. 이들은 이런 프로젝트를 통해 잘 준비된 이슬람 선교사들을 대량으로 파송하려 할 것이다. 이러한 일들은 이미 시작된 것 같다. 한국의 대표적인 기독교 대학인 한동대에 유학 온 무슬림 학생은 자신이 살고 있는 하숙집 주인을 무슬림으로 개종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사우디아라비아는 하루에 원유를 8백만 배럴 이상 생산하는 나라다. 원유의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아 배럴당 80불을 넘어선지 벌써 오래다. 그러나 생산 원가는 배럴당 고작해야 1불 정도면 된다고 한다. 땅속에 있는 원유를 퍼내기 위해 펌프를 돌리는 전기세와 감가상각비, 인건비 정도다. 그렇다면 하루에 최소 6억불 이상의 공돈이 들어온다는 계산이다.

사우디아라비아 정부는 이 중 20%는 따로 떼어 세계에 이슬람을 전파하는 선교비로 지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매일 1억불이 넘는 돈이 선교비로 쏟아져 들어가는 것이다. 사우디아라비아만이 아니라 중동 산유국인 쿠웨이트나 카타르도 오일달러를 선교비로 지출하기는 마찬가지다.

1969년 9월 전 세계의 57개 이슬람국가들이 설립한 이슬람회의기구(OIC)는 국제기구로는 유엔(UN)에 이어 두 번째 큰 조직이다. 회원국의 인구를 합치면 세계 인구의 20%를 차지한다. 이들 국가 정상들은 세계 이슬람화를 위해서 정기 모임을 가지고 협력하고 있다. 이들의 전략 중 하나가 바로 한국 대학을 점령해 엘리트들을 공략하는 것이다. 이것은 단지 이슬람이라는 종교만을 퍼뜨리려는 것이 아니다.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교육 등 모든 분야에서 고학력을 가진 고급 인력을 양산해 사회와 정부의 각 분야를 점령하고 한국의 법을 바꾸어 결국은 한국을 이슬람 국가로 만들고자 하는 것이 최종목표인 것이다.

왜 우리는 이처럼 엄청난 이슬람의 공격 앞에 무기력한 모습으로 침묵만 하고 있는가? 이슬람의 정체를 알리는 일부터라도 서둘러야 하지 않을까. 온 국민에게 한꺼번에 알리는 것이 어렵다면 한국교회만이라도 그 심각성을 알아야 한다. 그러려면 목회자들부터가 이슬람의 정체를 제대로 파악하고 있어야 할 것이다. (출처:크리스찬 투데이)

성도   07-11-07 12:40
(급하고 단순하게)
영적대결로 봐서는
문제가 무언지도, 어떻게 해결해야 할지도 모르게 되거나,


잘못된 해결책만 내놓게 될겁니다....





우선,
현실은 현실로 냉정하게 받아들일 필요가 있습니다.
바울   07-11-07 14:36
이슬람의 확장을 두려워하지 말고
예수님의 권세를 사용하지 못하는 우리가
회개하고
한국교회가 내가 깨어나야 하겠습니다.

너는 너희 대적을 인하여 두려워말라
내가 반드시 너를 도와주리라

오늘도 주님과 함께 일하시는 거룩한 자들이 되게 하소서.
아심선생   07-11-12 01:01
예수원의 수준이 겨우 이 정도에 불과한 것이 었는지.....



오래 전부터 대천덕 신부님과 예수원이 마음 한 구석에 자리잡고 있었는데...
이미 신부님은 돌아가시고 그래도 언젠가 한번 방문의 생각을 하고 있다고
우연히 이 홈피에 들어와 봤는데.... 

이슬람의 확장 운운 하는 글을 읽어보니....      예수원 구성 멤버들의 수준이
겨우 이 정도에 불과한 것이었는지... 좀 허탈한 생각이 드는군요...


온 우주를 마음 속에 품으신 예수 그리스도를 따른다고 하면서...
먼지만한 지구 위의 사람들조차도 적으로 돌리고 분리의 망상을 지속하려는
에고의 자학속에 머물려 하는...  그런 수준의 사람들의 모임이 

제가 그동안 그리워했던 예수원의 수준이었는지.....


아니기를 바랍니다.... 

예수 그리스도,  석가모니,  이슬람의 성자들....   
이 모두가 진리의 길을 가신  인류 선영들이며....  하나님 안에서 한 형제들이심을....
이해하는 이들의 모임정도는 되는 줄 알았는데....

게시물 1,610건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읽음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하여 잠정적으로 손님을 받지 않습니다. 손님부 20.02.19 22898
손님부 예약 가능한 시간 손님부 16.08.04 295570
회원 가입할 때 자기 소개해 주세요. (15) 예수원 13.10.25 313564
기부금 영수증 예수원 14.01.13 312169
50 11월 19-20일 공동체 선교 세미나 안내문 김태현 07.11.07 10906
49 ‘희년 부흥회’가 된 연구소 창립식 - 희년소식23호 로슈 07.11.07 7839
48 “서울대 이슬람 모집 광고에 300명이 쏠려...” (3) 주아이중궈 07.11.06 8541
47 예약 취소입니다. (2) 시원 07.11.05 9174
46 희년은 주님의 사랑 - 토지정의194호 로슈 07.11.05 9686
45 어린이집을 짓는데 코브라가 나와...코브라는 힌두신이라는데 주아이중궈 07.11.03 9208
44 예수원 가족 코이노니아 모임 안내 한두메 07.10.31 12081
43 대도록에올릴수있다요??? (1) 천년기념물 07.10.30 8409
42 <토지+자유 연구소>창립식에 초대합니다. (1) 로슈 07.10.30 8349
41 고통의 문제 - 토지정의193호 로슈 07.10.26 9484
40 왕의 대로로 여행하려면 - 희년소식 21호 로슈 07.10.24 9307
39 10월 희년과 부흥에 초대합니다. 로슈 07.10.23 9171
38 법무부 홈피에 가셔서 동성애자차별금지법안 반대 글을 올립시다 유테레사 07.10.20 9061
37 산두시에서 온 소식 (4) 주아이중궈 07.10.20 8163
36 영원한 경계 - 토지정의192호 로슈 07.10.19 10453
   101  102  103  104  105  106  107  108